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관계중 6촌동생 이름 부른 아내 살해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05/09/09 [09:18]
 

 
서울 양천경찰서는 8일 아내가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해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41)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7일 오전 3시40분께 서울 양천구 목동 자신의 집에서 아내 최모(37)씨와 성관계를 갖던 중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씨는 최씨가 관계 중 최씨의 6촌 동생 이름을 부르는 것을 수상히 여겨 추궁한 끝에 최씨가 동생과 바람을 피운 사실을 알아내고 격분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서울=연합뉴스]

 

 
광고
기사입력: 2005/09/09 [09:18]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