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선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을 어르신께 명아주 지팡이 선물 화제
- 3년 째 청려장 만드는 당진 송악읍 김희관 씨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7/02/13 [07:54]
 
  명아주로 만든 지팡이(청려장)를 마을 어르신들이나 몸이 불편한 이들에게 선물하는 미풍양속을 이어가는 이가 있어 화제다.
 
▲     © e-당진뉴스

  주인공은 당진시 송악읍 부곡1리에 사는 김희관 씨(70세)로 그는 마을노인회의 총무를 맡고 있다.
 
  김 총무가 청려장을 만들기 시작한 것은 3년 전부터다. 그는 밭에서 일하다 곧게 자란 명아주를 보게 됐고 이것으로 만든 지팡이는 아주 가볍고 건강에도 좋다는 선친의 이야기를 기억해내 지팡이를 만들기 시작했다.
 
  특히 김 총무는 청려장을 선물 받은 어르신이 자손들에게 이 지팡이 누가 직접 만들어 선물했다고 자랑하신다는 말을 전해 듣고 뿌듯함을 느꼈다.
 
  이런 반응에 힘입어 청려장을 더 만들고 싶었지만 곧게 자란 명아주를 구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기에 그는 아예 명아주를 곧게 ‘재배’하기로 결심했다.
 
  또한 그는 “어린 명아주가 한 뼘 정도 되면 지지대에 묶어 옆으로 기르고 더 자라면 다시 위로 향하도록 수직막대 지지대에 묶어 키운다"며 "틈만 나면 둘러보며 혹시 비바람이나 짐승에게 다치지는 않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농작물은 주인의 발소리를 듣고 자란다고 믿는 김 총무는 이런 정성을 들여 올해 20개의 쓸만한 명아주를 수확했고 지팡이 15개를 만들었다. 지팡이가 필요한 동네 어르신에게는 모두 드렸으니 올해는 당진유도회 송악읍지회의 연로한 어르신들께 선물할 계획이다.
 
  김 총무는 “처음 만들 때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필요한 분이 요긴하게 사용하는 것을 보고 생각을 달리하게 됐다”며 “하찮은 것이라도 정성을 다하면 감동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편, 청려장(靑藜杖)의 재료가 되는 명아주는 심장에 좋은 식물로 몸에 지니고 있어도 효력이 있다고 전해지기도 한다. 도산서원에도 퇴계 선생이 사용하던 청려장이 보존돼 있으며 정부에서는 지난 1992년부터 매년 어버이날이나 노인의 날이 되면 100세가 되는 노인들에게 장수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청려장을 선물로 주고 있다.

 
기사입력: 2017/02/13 [07:54]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5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