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기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지역 브랜드 떡 개발 본격화
- 당진 쑥 왕송편 협동조합 13일 창립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7/06/13 [07:39]
 

  가칭 당진 쑥 왕송편 협동조합(이사장 오명숙)이 13일 창립총회를 개최하면서 당진 지역을 대표하는 떡 브랜드 개발이 가시화 될 전망이다.
 

▲     © e-당진뉴스

 

  해당 조합에는 현재 당진지역에서 영업활동 중인 8개의 중소규모 떡집(민속떡집·당진떡집·새마을 떡 방앗간·떡마을송악떡집·대호떡방앗간·금암떡방앗간·비단떡집·고궁떡방)이 참여했고 이들이 개발에 나서는 브랜드 떡은 당진에서 즐겨 먹는‘쑥 왕송편’이다.
 

  특히 당진의 쑥 왕송편은 옛날 친정엄마가 빚어주던 떡을 추억하며 이웃과 함께 만들어 먹던 것이 점점 크기가 커지며 현재의 쑥 왕송편으로 발전했다.
 

  송편은 ‘소원떡’이라 하여 소원을 비는 마음으로 추석에 만들어 먹었다는 유래가 있는데 당진의 왕 쑥 송편은 이러한 소원을 비는 마음도 그만큼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쑥 왕송편의 주재료인 쑥은 소화를 촉진하고 떡의 맛 변화를 늦춰주며 또 다른 주재료인 해나루쌀은 이미 전국적으로 맛과 품질의 우수성을 입증한 대표 브랜드 쌀이어서 쑥 왕송편은 완전한 한 끼 식사대용으로 손색이 없다.
 

  당진 쑥 왕송편 협동조합은 앞으로 시의 도움을 받아 한국음식문화진흥원과 함께 떡의 성분과 모양, 크기, 중량, 떡 이름 등에 대한 개발에 나섰고 이와 병행해 포장지 개발과 상표개발에도 나서는 한편 상표등록과 특허등록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민속떡집 오명숙 대표는 “서구식 식생활과 패스트푸드에 밀려 명절 또는 행사 구색용으로만 취급하던 떡 산업이 식사대용으로 각광받는 식품산업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며 “맛과 영양이 풍부한 쑥 왕송편 개발로 해나루쌀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를 촉진하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6/13 [07:39]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5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