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기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NG발전소 전환 중단하라 '주민들 반발'
- 전문가·업계·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 전환 강행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7/10/05 [09:38]
 

  당진시에 추진 중인 당진에코파워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갑자기 LNG발전소로 전환하라고 결정하자 지역주민과 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LNG 전환 결정을 수긍할 수 없다며 반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정부는 이미 앞에서 정부가 전력수급계획에 포함해 사업허가를 내주고 추진해 온 석탄화력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은 법률적 근거도 없어 절차상 문제가 있고 또 당사자인 현지 주민들 의견 수렴이 없었던 것도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는 그동안 우리나라의 전력수급계획을 추진해 온 실무 부서로서 문재인 정부의 정부의 갑작스러운 정책변화와 터무니 없는 방침에 끌려가고 있는 것도 비난을 사고 있다.

 

  당진에코파워는 이미 41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민간 발전회사를 향해 사업계획을 갑작스럽게 바꾸라는 정부 발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사업계획을 바꾸는 것은 법에도 맞지 않고 처음부터 새로 시작해야 하는 등의 비용과 시간이 낭비될 뿐 아니라 입지 조건도 달라 LNG발전소를 지으려면 새로 부지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정부의 갑작스런 입장변화에 지역 주민들도 정부의 LNG 전환 방침을 성토하고 나섰다.

 

  석문면 김모 주민(남, 45세)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과거에 이뤄진 국가의 주요 전력수급 계획까지 다 뒤집어 놓고 나몰라라 식으로 뒷짐만 지고 있는 것은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불법한 일"이라며 "대통령 공약 운운하는데 과거 이명박 정부 때도 대운하 계획이 공약이었지만 취소한바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에코파워는 당진시에 580㎿ 규모의 화력발전소 2기(1160MW) 발전소 건립을 추진 중이며 현재까지 4120억 원을 투입했는데 정부는 지난 달 26일 난데없이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공정률 10% 미만인 삼척(2기)과 당진(2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LNG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정부의 이번 발표가 전문가나 발전업계와 사전 교감을 통한 연료전환 가능여부를 검토하거나 지역주민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업계에 대한 보상계획이 전혀 언급되지 않은 일방적 발표이고 무책임한 처사라서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기사입력: 2017/10/05 [09:38]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문재인 정부는 미친 정부... 몽산 17/10/06 [14:01] 수정 삭제
  지금 문재인 정부는 무능..무치입니다..
말도 안되는 억지만 부리고 있습니다.

최저 임금 상승으로 당진 식당..편의점에서 알바 생들이 다 쫓겨 나고..
게다가 불경기 까지 겹쳐서 자영업자들이 대부분 문을 닫고 있습니다.

무능하고 무치한 정권이 나라의 안보고..경제고.. 다 나라를 망치고 있습니다.
수개월이면 걱정생 17/10/08 [13:17] 수정 삭제
  나라를 부강하게 만드느데는 수십년, 아니 수백년이 걸리지만 나라를 말아먹는데는 불과 수개월이면 충분합니다.
갑질 원조(?) 당진시민 17/10/10 [16:03] 수정 삭제
  기업이야 망하든 말든 자기 공약에만 집착하는 현 정부의 처사가 너무한 것 같습니다. 석탄발전과 LNG발전은 입지조건부터 다른데 여지껐 투입된 비용은 나몰라라하면서 막무가내로 전환하라는 것은 사업을 포기하라는 것과 무엇이 다릅니까? 자율적 협의라고 강조하지만 석탄발전 앞으로 재미없으니까 LNG로 바꾸라는 정부 관계자의 코멘트가 협박이 아니고 무엇입니까? 갑질을 뿌리뽑겠다는 현정부의 이같은 태도가 갑질의 원조인듯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5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