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종자원産 우량 콩 종자 보급
당진시농업기술센터는 올해 파종할 국립종자원産 우량 콩 종자 희망농가를 내달 17일까지 읍·면·동 주민센터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접수한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2/14 [07:57]
 

 


 


보급종 콩 종자는 장류와 두부용으로 주로 사용되는 대원콩과 선유콩 2개 품종으로 모두 국립종자원 보급종이다.

 
공급가격은 소독과 미소독 여부에 상관없이 5㎏ 1포대에 2만2,580원이며, 신청된 콩 종자는 4월부터 5월 사이에 공급될 예정이다.

 
올해 보급종인 대원콩은 만생종으로 100립(알) 당 무게는 약 25.6g으로, 10a(300평) 당 273㎏ 수준이며, 단백질 함량이 높고 두부 가공성이 좋다.

 
중생종인 선유콩의 100립(알) 무게는 29.6g, 10a 당 무게는 244㎏ 수준으로, 두부수율은 250%로 대원콩(222%)보다 가공성이 높지만 노린재 피해율이 다소 높은 편이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국립종자원 보급종 콩은 철저한 종자검사를 거쳐 합격한 종자만을 선별해 GMO(유전자변형생물체) 위해성 논란으로부터 안전하다”며 “안전먹거리 확산을 위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국산 콩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소독 종자가 필요한 친환경 콩 재배농가는 친환경 인증서 및 인증품 생산 계획서 등의 사본을 국립종자원 충남지원에 제출해야만 미소독 콩 종자를 받을 수 있다.  


 
광고
기사입력: 2018/02/14 [07:57]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4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