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기구 의원, 제품안전기본법 개정법률안 발의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3/09 [13:27]
 

 

▲  어기구 의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당진시)은 소비자의 생명, 신체 및 재산에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 및 수거권고 등을 의무화한 '제품안전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8일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소비자에게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해 정부의 안전성 조사, 조사에 대한 소비자의 열람권, 정부의 제품 수거 권고 등에 대해 규정하고 있지만 상당수가 재량행위로 돼 있어 소비자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또한 사업자의 보고나 사고조사 등의 조치가 사고 발생 이후에 대응하는 것으로 규정돼있어 소비자 피해를 미리 방지할 수 있는 예방수단도 미흡한 실정이었다.

 
이에 개정안은 소비자의 생명·신체·재산에 위해를 끼치거나 끼칠 수 있는 제품에 대해서는 정부의 안전성 조사와 수거·파기·유통 금지 등의 권고를 기존 임의규정에서 의무규정으로 변경했다.

 
아울러 제품 안전성 조사의 내용과 결과에 대해 사업자나 소비자의 요청이 있으면 정부가 반드시 열람 조치하도록 했다.

 
또한 유통되는 제품으로부터 발생하는 잠재적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일정한 요건을 갖춘 사업자는 제품의 위험성에 대한 무작위 샘플검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소비자 불만 사항을 조사해 목록으로 작성·관리하도록 했다.

 


 

 


 
기사입력: 2018/03/09 [13:27]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