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기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면천공립보통학교 3·10만세운동 추모행사
-책가방 대신 태극기 들고 '독립만세' 외쳤던 그날의 함성 되새기며-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3/12 [08:10]
 

 


아직 못다핀 어린 나이에 일제의 탄압에 분연히 일어나  책가방 대신 태극기를 들고  "독립만세!"를 외쳤던 그날의 함성이  99년의 시간을 거슬러 면천들에 울려 퍼졌다.

▲     © e-당진뉴스



12일 오전 10시 당진시 면천면 옛 면천초등학교 일원에서 지금으로부터 99년 전인 1919년 3월 10일 우리나라 최초로 학생이 주도했던 면천공립보통학교 독립만세운동을 재현하는 추모 행사가 진행됐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재현행사에는 인근지역 학생 300여 명과 시민 200여 명 등 500여 명이 참여, 일제에 빼앗긴 조국을 되찾기 위해 분연히 일어나 일제의 총칼에 맞섰던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기고 3·10 만세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 했다.

 

▲     © e-당진뉴스



1부 기념식에서는 학생 대표의 독립선언문 낭독에 이어 학생들의 독립만세 운동 노래 제창과 만세 삼창이 울려 퍼졌으며 이후 진행된 재현 행사에서는 참여자들이 면천초등학교를 출발해 기념광장까지 행진하며  분연히 일어나 독립만세를 외쳤던 선열들의 애국 충정을 기렸다.

 
면천보통학교 3·10 만세 운동은 당시 16세였던 면천보통학교 4학년 원용은 학생이 서울에 갔다가 3.1운동 현장을 목격하고 당진으로 내려와 동급생 박창신과 4학년 급장이었던 이종원과 함께 면천면 동문 밖 저수지부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면천보통학교 교문까지 행진했던 독립만세 운동이다.

 
이종원 학생이 남긴 회고록 덕분에 알려진 이 독립만세운동은 광주학생항일운동보다 10년이나 앞선 학생주도의 독립운동이자 당진지역 최대 독립만세 운동인 대호지·정미 4·4독립만세 운동에 시발점이 됐다.

 
당시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원용은, 박창신 학생은 공주 형무소에 수감돼 4개월 간 옥고를 치렀다.

 
당진에서는 이들의 애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08년 발족된 ‘면천보통학교 3·10 독립만세운동 기념사업회(회장 조이행)의 주관으로 매년 3월 10일을 전후해 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열리고 있다.

 

 

 


 
기사입력: 2018/03/12 [08:10]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