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철강 관세폭탄에 당진 철강업계 비상
-對美통상외교 강화, 철강재 수출 다변화 등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 시급-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3/13 [07:13]
 

 

 

지역경제의 상당 부분을 철강산업에 의존하고 있는 당진의 경우 미국의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한 관세 25% 부과 방침에 비상이 걸리면서 철강재 수출 다변화 등 자구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당진시의 경우 관내 입주기업 821개 가운데 철강·금속 관련 기업이 38%에 해당하는 311개 업체로 현대제철과 동국제강, 동부제철, 휴스틸 등 4개 업체의 대미 수출액 규모가 연간 1조 4,000억 원에 달해 '美철강 관세폭탄정책'이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클 수밖에 없다.


당진시는 관내 현대제철 등 철강업체들의 동향을 모니터링하며 사태추이를 지켜보며, 충남도, 중앙정부와의 공조를 통해 기업회생자금과 경쟁력강화자금 등이 지원 될 수 있도록 주선에 나섰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당진)도 미국의 관세 구제조치에 따라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노력하고, 철강재 내수시장 수요처 발굴과 불량 외국산 철강재 유통방지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지역 철강업계나 통상 전문가들은  이런 노력들이 철강재 대미수출 전선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칠 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통상 전문가들은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재 관세 인상 정책을 구사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안보 동맹을 강조해 관세 부과 대상에서 캐나다, 멕시코에 이어 호주를 제외한 조치로 비춰볼 때 對美 철강수출 3위 국인 한국의 경우 文대통령이 직접 나서거나 정부가 안보동맹·외교·통상 등 모든 라인을 올인해 해결해야 할 문제로 보고 있다.


미국은 중국이 철강을 과잉 생산해 자국 산업과 안보를 위협하고 있으며, 그 와중에 중국산 철강 수입 1위 국인 한국이 중국산 철강을 '환적(換積)' 수출하고 있다고  곱지않은 눈길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관세장벽을 넘지 못하고 막중한 관세 부담이 장기화 할 경우 철강업체들이 밀집해 있는 당진시와 같은 철강산업도시가  받는 타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

 

 

 

 


 
광고
기사입력: 2018/03/13 [07:13]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