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광객 · 식도락가 유인하는 당진 간재미회무침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4/04 [09:52]
 

 

 

 
당진 9미(味) 중 하나이자 대표 특산물인 간재미가 제철을 맞아 회무침으로 관광객·식도락가들을 유인하고 있다.

▲     © e-당진뉴스



당진의 석문방조제 건너편 마섬포구와 장고항은 간재미회를 즐기는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간재미'는 홍어와 비슷한 생김새로 충청도와 전라도 등지에서 광범위하게 쓰이는 가오리의 사투리다. ‘갱개미’라고 불리기도 한다.

 
간재미는 서해 바다에서 1년 내내 잡히고, 사시사철 맛 볼 수 있는 어종이지만 산란기인 여름이 되면 뼈가 단단해지고 육질이 질겨지기 때문에 2월부터 6월까지가 회로 먹기엔 제격이다.

 
당진에서는 껍질을 벗겨 미나리와 깻잎, 오이, 배 등을 썰어 갖은 양념에 버무린 ‘간재미회무침’으로 즐겨 먹는다.

▲     © e-당진뉴스


 
본래 당진의 간재미회는 성구미 포구가 유명했지만 인근에 대형 제철소가 들어서면서 포구가 쇠퇴하고 장사를 하던 상인들이 석문방조제 건너편인 마섬포구에 자리를 잡으면서 간재미회의 새로운 명소로 떠올랐다.

 
마섬포구는 당진의 다른 포구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석문방조제 끝자락에 위치해 있어 난지섬과 장고항, 왜목마을 등 인근 관광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함께 들리기에 좋은 곳이다.

 
마섬포구 외에도 간재미회무침은 인근의 장고항과 성구미항, 왜목항에서도 맛볼 수 있으며, 지금 이 포구들을 찾는다면 간재미말고도 제철을 맞은 다양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다.

 

 


 
광고
기사입력: 2018/04/04 [09:52]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7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