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기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 폐막
-지역주민 하나로 묶는 화합과 번영의 축제로-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4/15 [17:38]
 

 

2018년 기지시줄다리기 민속축제가 나흘 간의 축제 일정을 마치고 아쉬움을 남긴채 15일 오후 5시 폐막됐다.

▲     © e-당진뉴스



12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축제 셋째날인 14일 비가 내리며 유네스코 공동등재 국내 줄다리기 시연행사 등 일부 프로그램들이 취소돼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예년과 달리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다문화대축제가 함께 열리면서 유네스코 등재와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기지시줄다리기가 한국적이고 전통적인 소재로도 충분히 세계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축제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     © e-당진뉴스



또한 제10회 전국스포츠줄다리기대회는 당기고 밀리는 박빙의 승부로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     © e-당진뉴스
▲     © e-당진뉴스




축제 마지막 날 대미를 장식한 줄나가기와 줄다리기 행사에서는 수천 명의 참여자들이 무게 40톤, 길이 200m에 달하는 줄을 잡아당기는 장관을 연출하며 한해의 풍요와 가족의 건강, 그리고 나라의 평안을 기원했다.

 
한편 올해 민속축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서 500여 년 역사 속 기지시줄다리기의 변천사 또한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기지시줄다리기는 농업과 어업, 시장(市場) 문화가 한데 어우러지며 오늘날의 형태를 갖춰갔는데, 이중 닻줄을 꼬는 어업문화는 줄제작 방식 중 세줄 꼬기에 영향을 미쳤으며 난장문화의 결합은 300여 년 전부터 이벤트 축제가 열리게 되는 계기가 됐다.

 
현대에 이르러 기지시줄다리기는 2000년대 이후 대중화와 세계화의 길을 걸으며 다시 한 번 변화의 길을 걷게 된다.

 
축제는 2004년부터 관광객 참여형 축제로 변화했으며, 2007년부터 세계화 프로젝트가 추진돼 기지시줄다리기 전수회관과 시연장, 박물관이 2012년 문을 열었고, 2009년에는 아시아 줄다리기 선수권 대회가 열리기도 했다.

 
특히 기지시줄다리기는 한국의 줄다리기 6곳과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의 전통 줄다리기 종목을 대상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주도적으로 추진해 2015년 12월 공동등재라는 결실을 맺었다.

 
이밖에도 지난 2013년에는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남북화합을 위한 줄다리기가 열리기도 했으며, 2010년부터 매년 축제를 개최하면서 지역주민들을 하나로 묶는 화합의 장으로 발전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8/04/15 [17:38]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7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