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폭염으로 가축 12만 6000마리 폐사
-당진시, 예비비 긴급 편성, 약품·냉방시설 등 지원-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08/09 [09:55]
 


 
당진시 관내에서 국가 재난급 폭염으로 7일 현재 돼지 270마리를 포함 가금류 등 가축 12만 6,000여 마리가 폐사 49농가가 피해를 입었다.


당진시는 6억 3,000여 만 원을 들여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 예방 및 면역력 강화제 구입 등 총 5종의 약품구입과 환기시스템 및 안개분무, 냉방시설 등 총 4종의 사육환경 개선 장비구입을 지원하고 가축재해보험 가입비도 지원했다.

 
당진시는 폭염이 장기 지속되자  예비비를 긴급 편성해 51개 가금농가에 총 2억9,200여만 원을 지원해 환풍기 등 냉방시설장비 5종의 설치를 지원 했으며, 6,100여만 원을 추가로 투입해 170여 한우농가에 환풍기 설치를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고온기의 가축 관리요령은 소의 경우 환기창과 통풍창을 넓고 크게 설치하고 천정이나 벽면에 열막이 재료를 부착해 태양열을 차단하는 한편 축사 지붕에 물을 뿌려주고 비타민 광물질을 사료에 섞여 먹여야 한다.

 
고온스트레스에 민감한 돼지의 경우에도 축사 온도를 낮추기 위해 물안개 분무장치를 설치하고, 출하와 이동은 가급적 서늘한 아침이나 저녁에 실시해야 하며, 닭과 오리 등 가금류는 입식과 출하시기를 조절하고 시원한 물을 충분히 공급하고, 오래 보관하면 변질되기 쉬운 배합사료는 한 번에 많은 양을 사기보다 적은 양을 자주 구입하는 것이 좋다.

 


 
기사입력: 2018/08/09 [09:55]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