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 황토고구마 날개 달다
-재배 농가 체계적 관리, 유통시스템 구축 등 6차 산업화 추진-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8/11/09 [09:23]
 

 당진 해나루황토고구마 축제(10월 13일)이후 도시 소비층의  해나루황토고구마 구매량이 지난해 대비 두 배로 늘어나자 고대농협이 해나루황토고구마를 해나루쌀과 함께 지역 대표 농산물로 육성하기 위한 6차 산업화 작업에 나섰다.

 
당진에서 생산되는 해나루황토 고구마가 지난 10월 13일  2018 당진해나루황토고구마 축제를 통해 도시 소비층에 널리 알려지면서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2배 가량 증가하고 있다.

 

▲     © e-당진뉴스

 

▲     © e-당진뉴스



당진시와 고대농협(조합장 최수재)에 따르면 축제 이후 고구마수확체험과 일손 돕기를 위해 당진 고대면 지역을 방문하는 도시 소비자들도 10월 말까지 250명을 넘었으며, 이들이 현장에서 구입한 고구마도 2,400여 상자에 달했다.

 
전국 제일의 쌀 생산지역으로 명성이 높은 당진은 그동안 농‧특산 브랜드 쌀인 해나루쌀과 황토밭에서 자란 황토감자가 지역 대표 농산물로 인기가 높았으나 이번 축제를 계기로 당진 고구마의 맛과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황토고구마도 지역 대표 농산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다만 축제가 열린 고대면 지역의 경우 고구마 판매 방식이 농가단위의 개별 직거래 방식으로 판매가 되고 있어  당진 해나루황토고구마를 지역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활발한 홍보전략과 함께 체계적인 유통시스템 구축 등  생산에서 유통, 가공까지 체계적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고대농협은 당진해나루황토고구마의 브랜드 경쟁력 향상과  6차 산업화를 위해 생산부터 선별, 포장, 가공, 상품화까지 모든 과정을 처리할 수 있는 고구마종합유통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최수재 조합장은 “처음으로 열린 축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후 황토고구마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다”며 “이제 고구마 재배농가 조직화와 유통시스템을 구축해 지속적인 농가소득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 지역은 토질이 유기물 함량이 많은 황토밭이 많고 서해안의 해풍이 불어와 고구마 재배 최적지로 알려져 있으며, 고구마 재배면적은 703㏊, 연간 생산량은 약 1만여 톤 수준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8/11/09 [09:23]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4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