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8일부터 버그내순례길 스탬프투어 운영
-천주교 순교성지 등 총 10곳 들르는 4시간 코스로 구성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1/07 [10:11]
 

 

 
당진시는 한국 천주교의 박해와 순교 등 문화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버그내순례길의 활성화를 위해 8일부터 스탬프투어를 운영한다.

▲     © e-당진뉴스



버그내순례길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 탄생지인 솔뫼성지를 비롯해 한국 천주교 역사상 가장 많은 신자와 순교자를 배출한 국내 최대의 천주교 성지가 분포해 있다.

 
버그내순례길은 1890년 양촌공소에서 시작해 내포 천주교 역사의 중요한 거점인 합덕성당과 세계관개시설물 유산으로 등재된 합덕제와 합덕제 중수비를 거쳐 원시장과 원시보 우물터, 무명순교자의 묘를 경유해 조선 제5대 교구장을 지낸 다블뤼 주교의 거처와 순교미술관이 함께 있는 신리성지까지 약 13.3㎞ 코스로 이뤄져 있다.

 
이중 스탬프투어 순례길 코스는 기존 버그내순례길 코스에 신리성지 주변 세거리와 거더리, 하흑 등 옛 공소와 교유촌을 포함해 총 10개소를 경유하는 도보 4시간 코스로 구성했다.

 
스탬프투어 책자는 솔뫼성지 문화관광해설사 사무실과 합덕성당 성물방, 합덕수리민속박물관 등 3곳에서 수령 가능하며, 완주 후 배부처와 동일한 곳으로 책자를 가져오면 완주인증 스탬프와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이후 내포 천주교 문화유산과 순례길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스탬프투어를 계획했다”며 “2021년 개최 예정된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와 더불어 더 많은 천주교 신도와 관광객들이 순례길을 찾아 힐링을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9/01/07 [10:11]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