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ssip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광폭 · 파격인사, 뒷말 무성하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1/13 [19:34]
 

 


○..당진시가 지난 11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정기인사(1월 16일자)를 놓고 지난해 7월의 인사에 이어 청 내·외에서 개운치 못한  뒷말들이 무성하다.


○..이번 인사에 개운치 못한 뒷말이  따르는 이유는  4·5급 31명과 6급 이하 449명 등 총 480명에 달하는 광폭 인사인데다 농업기술센터 소장으로 근무하던 L지방농촌지도관이 기술보급 과장으로 직위가 강등돼 발령되고 Y과장이  소장으로 직워승진 발령되는 등 파격 인사가 단행됐기 때문이다.


○..전임 지도소장의 직위강등 발령이 업무수행 능력과 관련된 결정인지,징벌성 인사였는지 인사권자의 인사 배경은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직위강등 발령을 받은 당사자는 심한 모멸감을 느꼈을 것이다.


○..이번 L씨의  직위강등 인사 등 파격인사가  인사권자의 조직관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지 또는  독이 될 지는 모르겠으나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단행된 당진시 인사에 불복해  사표를 던지고 퇴직했던  L 전서기관의 경우를 떠올리게 한다.


○..당시 당진시 자치행정국장이었던 L서기관은 당진시장을 선출하는 지방선거 직후 단행된 인사에서 의회사무국장으로 전보발령을 받자 지방선거와 관련된 오해에서 비롯된 보복 인사라며 인사에 불복,정년이 1년 6개월이나 남았는데도 사표를 던지고 퇴직,한때 뒷말이 무성했었다.


○..공직사회에 공무원들이 선호하는 자리와 기피하는 자리에 대한 개념이 존재하는 한 인사가 공정할 수는 있어도 모두에게 공평할 수는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인사를 둘러싼 뒷말들이 사실에 근거한 것이건 억측이었건 간에  인사가 선거와 관련지어지는 건 공직쇠회는 물론 지역사회 화합을 저해하는 정말 심각하고 피해야 할 위험한 문제다.


○..지역사회 일각에서는 선출직 지방자치단체장들의 r고유 인사권은 침해하지 않으면서 선거와 관련지은 인사권의 악용이나 인사 전횡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광고
기사입력: 2019/01/13 [19:34]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