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1분기 19개 기업 공장건립 승인
-국가산단 10개,일반산단 2개,개별입지에 7개 기업 입주-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4/08 [09:25]
 

 

 
당진시가 전반적 경기침체 속에서도 올해 1분기 모두 19개 기업의 신규 공장건립을 승인, 약 425억 원에 달하는 기업투자를 이끌어 냈다고 발표혔다.

▲     송산산단



당진시의 발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당진지역 내 공장 승인현황은 국가산업단지 10개 기업을 비롯해 일반산업(농공)단지 2개, 개별입지에 7개 기업울 유치,약 300명에 달하는 고용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형별로는 조립금속 및 기계제품 관련 기업이 7곳으로 전체의 37%를 차지해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1차 금속 5곳(26%), 전기‧전자‧통신 3곳(16%), 비금속 및 기타 식품 등 기타 업종 4곳으로 조사됐다.

 
국가산업단지 공장 승인 10곳 중 7개 기업이 선택한 곳은 석문국가산업단지다. 석문국가산업단지는 지난해 정부 보조금 지원 우대지역 지정에 이어 국가혁신클러스터 대상지로도 선정돼 입주 기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 혜택이 있다.

 
한편 아직 공장 승인까지는 진행되지 않았지만 올해 1분기 투자유치도 활발히 이어졌다. 지난달 25일 시와 1820억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종근당건강(주)를 비롯해 ㈜한내포티, ㈜영월 이엔에스, ㈜에스지오 등이 당진 투자를 결정했다.

 
기업유치는 아니지만 라미드 호텔&리조트(회장 문병욱)도 지난 2월 석문국가산업단지에 2000억 원을 투자해 골프장과 리조트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향후 당진의 기업유치 전망은 밝은 편이다. 송산2산단이 석문산단과 함께 국가혁신클러스터로 지정돼 연관 기업들이 보조금을 비롯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석문산단과 서해선 복선전철을 연결하는 산업단지 인입철도가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 선정돼 조기착공이 예상돼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당진시 관계자는 “지난달 송산2-2 외국인투자지역이 신규 지정되는 등 우리지역에 기업하기 좋은 호재가 잇따르면서 하반기에는 보다 많은 우수기업들의 러브콜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수도권 소재 산단 입주 기업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해 기업유치와 고용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기사입력: 2019/04/08 [09:25]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