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항 매립지 관할권 다툼 헌재판결 존중하라
-2004년 헌법재판소,매립지 관할권 당진시 귀속 인정 판결-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5/10 [18:33]
 

 

 
충남 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10일 김기재 당진시의회 의장과 아김영애 아산시 의회 의장이 공동발의한  '충남도계 당진항 매립지 관할권 2004년 헌법재판소 판결을 인정하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     © e-당진뉴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2015년 중앙분쟁조정위원회는 2004년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무시하고 우리의 땅 충청남도 서부두 매립지를 평택시로 귀속결정함으로써 17만 당진시민·34만 아산시민은 물론 220만 충남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이렇듯 정부와 평택시는 서부두 매립지 관할권의 정당성을 훼손하였기에 우리의 정당한 권리를 세상에 알리고자 1,400여일 넘도록 매일 촛불집회를 하고 있으며 헌법재판소 앞에서도 1인 피켓시위를 통해 980일 이상 항의·투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우리는 1999년부터 2004년까지 긴 시간 1차 도계분쟁을 겪었으며 2015년도에는 절차상·내용상 하자가 있는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으로 우리의 땅을 빼앗겼으며 현재까지 기약 없는 매립지 관할권 분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우리는 우리의 소중한 권리가 정부의 편파적이고 무책임한 행태로 침해받는 상황이 되어가는 것을 결코 좌시 하지 않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면서“우리의 정당한 권리를 인정할 것과 분쟁의 확산이 조속히 마무리 될 수 있도록 220만 충남도민과 17만 당진시민·34만 아산시민은 충남도계 당진항 매립지 관할권 2004년 헌법재판소 판결을 인정하고 존중하여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하나, 대법원은 2004년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결정을 존중하는 정의로운 판결을 촉구한다.


하나, 헌법재판소는 2004년 관습법적 경계로 인정한 판례에 대한 효력을 재차 확인하는 판결을 촉구한다.

 
김진호 협의회장(논산시의회)은 이번 성명서에 대해“오늘 정례회에 상정되어 가결된 안건이 앞으로 잘 추진되길 기대한다”면서“충남시군의장협의회가 상생발전하며 함께 가치를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아낌없는 관심과 성원을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9/05/10 [18:33]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