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제철 조업정지 처분 취소 인용에 충남도 발끈
-시민건강 위협하는 블리더개방 명백한 위법,본안 소송서 가릴 것"-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7/10 [13:53]
 

 


현대제철이 9일 충남도가 대기환경오염과 관련해 내린 10일간 조업정지 처분에 대해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인용 결정 내리자 이를 근거로 당진제철소에서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공개행사를 갖자 충남도가 이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충남도는 현대제철이 道의 10일 간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이 인용된 것과 관련, "현대제철의 블리더 개방이 명백한 위법 행위라는 사실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는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데도 이를 5년 간 가동해 왔다.


충남도 관계자는 "충남도의 조업정지 처분은 대기환경오염물질 배출로 인한 시민들의 중대한 손해를 막기 위한 임시적인 구제 수단이었다"며 "도민의 생명과 건강보다 기업의 경제적 자유가 우선시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충남도는 앞으로 3∼6개월 뒤에 열릴 본안(조업정지 처분 취소 청구)의 행정심판에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를 꾸릴 계획이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본회의를 열어 "제철소 공정 특성상 조업이 중단되는 경우 중대한 손해를 예방해야 할 필요성이 긴급하다"며 현대제철의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앞서 현대제철은 '고로'(용광로의 일종)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블리더'(고로 폭발을 막기 위해 가스를 배출하는 폭발방지 안전시설)라는 압력 밸브를 개방해 무단으로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했다는 이유로 충남도로부터 오는 15일부터 열흘간 조업을 멈추라는 행정처분을 받았다.

 


 
광고
기사입력: 2019/07/10 [13:53]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8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