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더위 기승, 온열질환으로 사망자 발생
-예방 3총사 물 · 그늘 · 휴식, 철저한 예방 필수-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8/01 [08:41]
 

 

장마가 끝나고 고온다습한 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온열질환으로 사망자까지 발생하자  당진시보건소가 온열질환에 대한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 e-당진뉴스



당진시보건소가 운영한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에 따르면  올 여름 접어들어  7월 31일까지 모두 5명의 온열질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지난 7월 26일부터 27일 이틀 동안에만 4명이 온열질환에 걸려 감시체계 운영기간 동안 최다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도 지난 5월 20일부터 7월 30일까지 533명의 온열질환 환자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이처럼 고온에 노출돼 발생하는 온열질환은 심할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온열질환의 대표적인 초기 증상으로는 어지러움과 두통, 메스꺼움 등이며, 해당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


특히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규칙적으로 물 마시기와 그늘이나 바람 등으로 시원하게 하기, 더운 시간대 휴식 취하기 같은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술이나 카페인 음료는 체온상승이나 이뇨작용을 일으키기 때문에 폭염 시에는 섭취를 삼가고 생수나 이온음료 등을 마시는 것이 좋으며, 너무 뜨겁거나 소화하기 힘든 음식도 삼가는 것이 좋다.

 
어린이나 노약자의 경우에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조절 기능이 떨어져 온열질환에 더욱 취약한 만큼 본인 외에도 보호자가 함께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폭염 시에는 노약자들은 외출을 자제하고 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177곳의 마을경로당 등 무더위 쉼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광고
기사입력: 2019/08/01 [08:41]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