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름철 식중독 예방 수칙 안내
당진소방서는 7일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식중독 위험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식중독에 대한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08/07 [13:01]
 

 

▲     © e-당진뉴스

 


식중독 원인균인 병원성대장균은 채소류, 생고기 또는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식품에서 증식하며 이들 식품을 섭취할 경우 묽은 설사, 복통, 구토, 피로, 탈수 등을 일으킨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근 5년간 여름철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이 기간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은 52%로 가장 많고 발생 장소는 학교가 58%,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 29%, 육류 14% 등으로 나타났다.


 당진소방서는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고기나 생선은 반드시 익혀 먹을 것 ▲요리할 때 쓰이는 도구는 소독하여 사용 할 것 ▲평소 손을 깨끗이 씻을 것 ▲냉장고 안에 장기간 방치된 음식은 섭취하지 않을 것 등을 당부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설사나 구토를 할 때는 체내의 나트륨, 칼륨 등도 함께 배출되기 때문에 이온 음료나 당분이 포함된 음료 등으로 수분과 칼로리를 충분히 보충하고 구토나 설사의 정도가 심해 탈수, 발열,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8/07 [13:01]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