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카스 기업 동아제약 당진에 1150억 투자
-합덕인더스파크 일반산단에 박카스·베나치오 생산공장 건립-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19/11/15 [09:14]
 

1일 판매량 200만 병을 기록하고 있는 국민 에너지드링크 박카스를 생산하고 있는 동아제약(주)가  1150억 원을 투자, 당진시 합덕인더스파크 일반산업단지 내  7만 7190㎡의 부지에  ‘박카스’와 소화제인 ‘베나치오’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왼쪽부터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대표, 양승조 충남지사, 최호진 동아제약 대표, 이건호 당진시 부시장



동아제약은 15일 오후 2시 20분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대표이사, 최호진 동아제약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건호 당진부시장 등과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MOU에 따르면, 동아제약은  당진 합덕인더스파크일반산업단지 내 7만 7190㎡(약 2만 3,350평)의 부지에 건강음료인 ‘박카스’와 소화제인 ‘베나치오’ 생산 공장을 건립키로 하고, 다음 달부터 2022년 11월까지 3년 간 1150억 원을 투자키로 약정했다.

 
동아제약은 이와 함께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가족친화적 기업 문화 조성과 지역 인력 우선 채용, 지역건설업체 활용, 지역 업체 생산품과 지역 농수축산물 소비 촉진 등에도 힘쓰기로 약속했다.

 
충남도와 당진시는 동아제약이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키로 했다.


동아제약이 계획대로 투자를 이행할 경우, 당진지역을 중심으로 △고용 변화 136명 △생산액 변화 741억 5200만 원 △부가가치 변화 156억 3200만 원 등의 생산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생산 공장 건립 등으로 인한 도내 단발성 효과는 △생산유발 1341억 5000만 원 △부가가치 유발 489억 3300만 원 △고용유발 516명 등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동아제약은 지난 90여 년 동안 우리 국민들의 피로를 풀어주고, 국민 건강과 활력을 북돋아 주는 기업으로 우리 국민과 함께 성장해왔다”라며 “그런 동아제약이 충남의 든든한 파트너가 돼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충남에서 생산되는 대한민국 대표 피로 해소제 박카스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충남도가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동아제약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발전해 나아가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동아제약 대표 제품으로 1963년 발매를 시작한 박카스-디(D)는 지난 2017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197억 병을 판매했다.박카스 외에도 판피린, 써큐란, 가그린, 모닝케오 등을 생산하는 동야제약의 연매출액은 2018년 기준으로 3812억 원에 달한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11/15 [09:14]  최종편집: ⓒ 이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