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로 농촌일손 수급에 비상
- 국‧내외 근로자 발 묶이면서 인력난 가중, 충남도 상황실 가동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3/31 [08:58]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국‧내외 근로자의 발이 묶인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이동제한 등 조치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농번기 농촌 일손 조달에 비상이 걸렸다.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에 하늘길이 막히면서 외국인 노동력 유입이 막힌데다 한국을 떠나는 외국인까지 늘면서 그동안 궁여지책으로 이들을 써왔던 농가들은 농번기 일손 확보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충남도는 이러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농림축산국을 중심으로 상황실(6개소, 31명)을 차려 시·군별 인력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수급전망 분석, 외국인 근로자 도입 관련 국내외 현황을 모니터링하면서 영농철 인력수습 안정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충남도의 분야별 대응계획은 △고령·여성·영세농 등 취약계층 우선지원 △농촌인력 구인·구직 연결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희망농가 구인·구직 △농촌일손돕기 ‘온-오프라인’ 강화 △노동력 절감 지원사업 조기 대상자 확정 및 발주 등이다.


이러한 충남도의 대응이 사회적 거리두기, 이동제한 등 조치가 풀리지 않고 장기 지속될 경우에도  농촌 일손 조달에 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지는 속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영농철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가 많은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에서는 인력수급상황 점검, 국내외 현황 모니터링, 분야별 대응계획 마련 등 선제적으로 대응, 농가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3/31 [08:58]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