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소득 포도품종 샤인머스켓 육성
당진시농업기술센터가 캠벨 포도 대체 작목으로 신소득 작목인 포도품종 샤인머스켓 집중 육성에 나섰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5/19 [08:46]
 

 
 

▲    고당도 샤인머스켓 재배 현장



 

캠벨 포도 당도가 14~16브릭스인 것에 비해, 샤인머스켓은 당도가 18~20브릭스로 높으며 산도가 낮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한, 껍질 채 먹을 수 있는 청포도로 과육은 단단하고 아삭아삭한 식감이 있으며, 즙이 많고 유럽 포도에서 맡을 수 있는 향이 강하여 씹을수록 망고와 같은 향이 난다.

 
샤인머스켓 수확기는 8월 하순에서 10월 중순이며 과실이 익어 쪼개지거나 송이에서 탈락하지 않으므로 내한성이 강하며 숙기가 늦고 저온에 보관할 경우 최대 3개월까지 저장이 가능하다.

 
한편, 샤인머스켓은 우리나라에 2006년 처음으로 식재되었고, 2012년 이후에는 로열티 없이도 재배 및 수출할 수 있는 정식 권리를 획득했다.

 
구본석 과수특작팀장은 “샤인머스켓은 18~20브릭스의 고당도로 어린이 및 유아 기호성이 높은 장점이 있다. 그러나 김천, 상주, 영주 등 주산지를 중심으로 재배 면적이 급속하게 증가하여 가격급락 요인이 있는 만큼 철저한 품질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현재 당진지역에서는 15농가가 총 2.9ha 규모로 샤인머스켓을 재배하고 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5/19 [08:46]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