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늘·양파 적기수확 및 저장 요령 지도
당진시는 마늘, 양파 수확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적기수확 및 수확 후 저장 요령 등 농가 현장지도에 나섰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6/12 [09:03]
 

 

 

▲     © e-당진뉴스




한지형마늘은 6월 중·하순이 적기 수확시기이지만 품종에 따라 차이가 있기 때문에 잎 끝부터 2분의 1 또는 3분의 2정도 마를 때를 적기 수확시기로 보면 된다.


수확 시기가 너무 빠를 경우 마늘 크기가 작고 수량이 적어지며 저장성이 약해지고, 늦어지면 열구(벌어진 마늘)가 발생해 상품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적합 수확시기 판단이 중요하다.

 
중만생종 양파의 경우 도복(지상부 잎이 넘어지는 시기)이 시작되고 1주일 전후로 전 포장의 양파가 일제히 넘어지는데 이때 10a당 약 200kg씩 수량이 증가하며 도복된 잎이 완전히 고사할 때까지 구가 계속 비대한다. 하지만 수확이 너무 늦어지면 병해충의 피해로 저장성이 떨어지기에 도복 후 잎이 완전히 마르기 전에 수확하는 것이 좋다.

 
마늘, 양파 수확 시 흙을 털기 위해 서로 충격을 주면 상처를 받아 병원균이 침투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하고 수확 후에는 2~3일 가량 밭에서 비닐을 제거하고 흙 위에서 건조하는 것이 품질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마늘은 수확 후 주대를 3~5cm 정도 남기고 절단한 후 그물망에 넣어 출하 하고 자연건조는 수확 직후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2~3개월 말려야 한다. 열풍건조는 온도를 40~43℃로 하여 2~3일 건조하고 주대도 1~2cm 정도 짧게 자르며 뿌리도 자른 후 저장하는 것이 좋다.

 
양파는 수확 후 포장이나 간이 저장고에서 2~3주일 자연통풍으로 예건 후 저온저장고(온도 0℃ / 습도70%)나 저장시설에 보관한다.

 
한편 당진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94ha, 양파 재배면적은 63ha이며 현재 난지형마늘 가격은 전년대비 30%가량 낮게 거래되고 있으며, 양파가격은 재배면적 감소에 의한 생산량 감소로 전년대비 27% 높게 거래되고 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6/12 [09:03]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