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을수박, 아메리카 잎굴파리·진딧물 주의
충남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는 3일 가을수박 재배 시설에서 아메리카 잎굴파리와 진딧물의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예찰·방제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9/03 [09:43]
 

 

 

▲    아메리카 잎굴파리 피해 잎

 


아메리카 잎굴파리는 30℃ 정도의 고온 환경일 때 알에서 성충까지 발육 기간이 11∼12일로 급격하게 짧아진다. 특히 시설에서는 휴면 없이 연중 발생이 가능해 15회 이상 번식할 수 있다.

 
아메리카 잎굴파리 유충은 잎에 굴을 뚫는 피해를 입히는데 잎에는 흰색의 피해 흔적이 남고 심하면 잎이 갈변돼 고사한다.

 
진딧물은 수박, 멜론 등 박과작물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히는 해충으로 9월부터 번식이 왕성해진다.

 
주요 피해는 흡즙에 의한 생육 불량·그을음 유발 등이며 각종 식물 바이러스를 전염시킨다.
 

道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 관계자는 “아메리카 잎굴파리와 진딧물은 적용약제를 5∼7일 간격으로 3회 정도 살포하면 방제가 가능한 만큼 초기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9/03 [09:43]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