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불요불급 공무원 증원,예산 낭비 논란
-임기제 공무원이 맡을 주민자치, 복지 업무, 기존 읍면동 공무원 수행 업무와 중복-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09/09 [14:22]
 

 


당진시가 관내 14개 읍면동에서 그동안 누수없이 수행해오던 주민자치 업무지원,복지사각지대 발굴, 평생학습 분야 업무를 전문성도 검증되지 않은 임기제 공무원 14명(13명은 기 채용, 1명은 공모 진행중)을 신규로 채용해 업무를 맡긴다는 것이다.


이에 다수의 시민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도산이 줄을 잇고 있는 상황에서 민· 관 공히 긴축재정 운영이 필요한 싯점인데  당진시는 주민혈세를 축내면서 증원 필요성이 절실하지도 않은 '자치지원관'이라는 이름의 공무원들을 증원하는 행태는 일반 상식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당진시가 신규 채용하는 임기제 공무원의  연봉은 하한액 2875만 6000원, 상한액 4792만 8000원으로 책정, 1인당 평균 3834만 2000원을 지급하게되면 연간 시민혈세
5억 3678만 8000원이 인건비로 추가로 소비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에 대해 당진시는 당진시가 선도지자체 도시로 뽑혀 행안부가 공무원 정원을 늘려줘 이번에 마을자치지원관 14명을 공모를 통해 신규 채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행안부가 당진시의 공무원 정원은 늘려주었지만 그들에 대한 인건비 지원은 없어 결국 이들 신규 채용된 14명의 임기제 공무원들에 대한 인건비는 당진시민들의 혈세로 부담해야 한다.


시민 B씨는 "김홍장 시장은 도시재생지원 기구, 청년창업지원기구 등 지원기구 증설 등 큰 지방정부 만들기에 신경을 쓰더니 이젠 당진시 인구는 줄어드는데 시민들의 혈세로 형성되는 예산을 공무원 증원하는데 쏟아붓는 등 역주행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 K씨는 "8일자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최대 도시 뉴욕시가 공무원을 턱없이 늘렸다가  예산 고갈로 1970년대와 같은 파산위기에 처했고, 빌 더블라지오 뉴옥 시장이 최근 시의회에 50억 달러(약6조원) 차입 허용을 요구하면서 불발될 경우 오는 10월 1일 뉴욕시 공무원 32만명 중 2만 2000명을 해고할 수 밖에 없다"고 읍소했다면서 "김 시장은 이런 선례를 타산지석(他山之石)으로 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9/09 [14:22]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藉勢 20/09/17 [10:19]
깨어있는 당진의 장삼이사들은 김홍장 시장의 XXX지원센터니, 환경감시센터니, 에너지센터니 만들어 위인설관 식 측근 인사들 유급 채용하는 거 걱정스러운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