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대건 신부 행적 따라 관광· 순례 벨트 조성
- 당진시-용인시-안성시 천주교 관련 관광자원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09/10 [09:30]
 

 

 
당진시는 10일 용인시청에서  한국 최초의 사제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출생, 사목활동, 순교 등 김대건 신부 행적과  관련 있는 용인시와, 안성시와 함께  천주교 관련 관광자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e-당진뉴스


협약에 따라 당진시(김홍장 시장)와 용인시(백국기 시장), 안성시(김보라 시장)는
 관광정책 공유 및 관광교류 등 공동 홍보 마케팅 진행과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 지역을 연계한 관광 상생사업 발굴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                솔뫼성지                                          은이성지                                             미리내성지


당진시와 용인시, 안성시는 김대건 신부의 행적과 관련한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당진에는 김대건 신부의 탄생지인 솔뫼성지가, 용인에는 그의 사목 활동지인 은이성지가, 그리고 안성에는 김대건 신부가 순교해 잠든 미래내성지가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세 자치단체는 특히 천주교 관련 관광자원의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연계 관광상품 홍보 및 관광사업개발 등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김홍장 시장은 “공통의 자원을 활용해 더욱 풍부한 문화관광 산업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내년에 솔뫼성지 일원에서 개최되는 김대건 신부의 탄생 200주년 행사가 더욱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09/10 [09:30]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