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랙터부착용 고구마수확기 시연
당진시농업기술센터는 농작업 편이장비 기술시범사업으로 7일 대호지면 마중리에서 고령농업인 농작업 편의 장비인 트랙터부착용 고구마수확기 기술 시범사업 평가회를 개최했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10/08 [08:44]
 

 

 

▲     © e-당진뉴스

 


고령농업인 농작업 편이장비 기술 시범사업은 사업비 3500만원(도비 1050 시비 1400 자부담 1050)을 투입해 농작업 환경개선과 작업능률 향상을 위해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편이장비를 전문가 컨실팅을 통해 개발·보완해 보급하는 사업이다.

 
기존 개발돼 나온 고구마수확기는 탑승형이었으나 6월 1차 시연회 후 안전을 위해 사람이 탑승하지 않도록 변경했으며, 8월 2차 시연회 후에는 고구마 수확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굴취하는 보습의 폭과 소재를 보완했고, 9월 3차 시연회 후에는 안정감을 위해 지지축 위치를 변경해 10월 최종 개발·보완을 마치고 고구마수확기 8대를 작목반에 보급했다.

 
컨설팅 결과 수확 작업 생산성은 쪼그려 앉은 자세로 고랑에서 호미를 이용해 일일이 땅속을 파내 고구마를 수확할 때의 연간 작업시간은 110시간이었으나, 편이장비 도입 후 연간 작업시간은 32시간으로 약 78.4시간이 절약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피로부위 증상 조사 결과 또한 편이장비 도입 전에는 허리, 목 등 근골격계에 많은 부담이 있어 여러 가지 피로증상을 호소했으나 도입 후 신체 피로증상에 대한 호소율이 약 62%가 줄어들어 노동부담 경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광고
기사입력: 2020/10/08 [08:44]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