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신성대 농촌융복합 활성화 지원 협약
- 당진시 신성대 6차산업지원연구소 농촌융복합 지원 및 역할 기대 -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10/29 [09:29]
 

 

김홍장 당진시장은 29일 김병묵 신성대학교 총장, 고용식 6차산업지원연구소장, 청년 창업기업 대표들과 자리를 같이한 가운데 농촌융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     © e-당진뉴스



이번 협약으로 당진시와 신성대는 농촌융복합산업 농업경영체의 △가공상품 기술개발 및 상품화 △경영컨설팅 및 멘토링 △창업 및 인증사업자 선정지원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그동안 신성대는 농촌자원을 활용한 6차산업 분야에 연구활동을 지속해왔으며, 올해 2월 산학협력단 내에 6차산업지원연구소를 개소해 지역특산품인 청삼을 활용한 청삼 미용제품, 꽃송이버섯 기능성 소금, 지역에서 생산된 천연벌꿀 스틱 제품을 연구 개발하면서 농업경영체의 기술지원과 사업화 지원을 통해 청년 창업보육을 추진해왔다. 
 
당진시는 지난해 농업 6차산업 5개년 종합발전계획 연구용역을 추진하면서 중간지원조직의 필요성을 절감, 신성대의  6차산업 중간지원조직의 지원을 얻어 기능을 갖추자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신성대학교 6차산업지원연구소에서 창업보육을 통해 청년 기업인으로 성장한 ㈜유비무환 안상직 대표는 “직접 재배한 꽃송이버섯 분말과 천일염을 일정한 비율로 혼합한 기능성 소금을 상품화하는데 신성대의 많은 도움이 있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본인과 같은 많은 청년들이 창업활동에 나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홍장 시장은 “6차산업지원연구소가 당진시 농촌융복합 중간지원조직으로서 역할을 다하도록 필요한 행정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신성대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기사입력: 2020/10/29 [09:29]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