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현대제철 온실가스 저감 업무협약
-2021년부터 5년 동안 4900억 투입 제철소 온실가스 감축 추진키로-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10/29 [09:17]
 

 


김홍장 당진시장과  안동일 현대제철(주) 사장은 29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현대제철(주) 당진제철소 온실가스 저감 및 환경개선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     © e-당진뉴스



이번 협약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폐열 회수, 연료절감, 에너지 효율 향상 △환경개선을 위한 오염물질 처리설비 설치, 방지시설 개선 △부산물의 관내 재활용 및 자가처리 확대를 통한 환경부하 저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제철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개년 동안 약 4900억원을 투자해 제철소 환경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투자금액 약 5100억원을 포함하면 총 투자비용은 1조원 규모이다.

 
우선 2025년까지 코크스 건식소화설비(CDQ)(1) 설치를 통해 코크스 냉각 시 발생하는 폐열을 회수, 증기 및 전력으로 재생산하는 방식으로 전환하여 연간 약 50만t 이상의 온실가스가 감축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용어 설명>
CDQ (Coke Dry Quenching, 코크스 건식 소화설비)
 : 냉각가스 내부 순환 및 스팀 공정 중 재사용으로 수증기 영향이 미비하며 연료사용이 없어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악취 발생이 없는 건식 소화설비.


이 밖에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방지시설 추가 설치 및 개선,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을 위한 육상전력 공급장치(AMP)(2) 설치 등 전방위적 환경개선을 실시할 계획이다.
<용어 설명>  
AMP (Alternative Maritime Power, 육상 전력 공급설비)
 :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기를 육상에서 공급, 불필요한 공회전으로 인한 대기오염 방지


현대제철은 이미 올해 6월, 3소결공장 개선공사 조기 완료로 모든 소결공장의 청정설비를 개선 완료함으로써 2020년 대기오염물질 예상 배출량은 약 8000t 수준으로 2014년 1만4978t보다 약 46% 저감된 수치이며, 자발적 협약 기준년도인 2016년 2만3477톤 대비 약 66% 가량 저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홍장 시장은 “당진시는 제철소 환경개선 협약 이행에 행정적,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민관산학 협력을 통해 온실가스 저감, 기후 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 구현에 당진시가 앞장설 수 있는 발판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안동일 사장도 “이제 기업이 경제발전의 역할만 수행하는 시대는 지나갔다”며 “환경규제 준수의 수준에서 벗어나 보다 선진화된 환경 시스템 구축 및 개선 활동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


 
광고
기사입력: 2020/10/29 [09:17]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