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제철 금속노조 대규모 집회 우려 표명
-김홍장 시장 브리핑 통해 방역수칙 준수 및 타지인 집회참가 자제 호소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0/11/17 [09:30]
 

 

 
김홍장 당진시장은 17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19일로 예정된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대규모 집회가 "지역 감염으로 이어져  지역 사회에 사회적·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주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며  방역수칙 준수와 타지인의 집회 참가 자제를 호소했다.

▲     © e-당진뉴스



이어 김 시장은 “집회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척도라 할 만큼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지만, 시민의 생명과 안전은 그 어떠한 권리나 가치보다 우선 될 수밖에  없다”는 당진시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1m이상 거리두기, 발열체크, 명부작성, 마스크 착용과 같은 핵심 방역수칙은 물론 모든 방역수칙들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하며,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타지인의 집회 참가를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방역 관리 인원 선정과 배치에 각별한 신경을 써달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제철 비정규직 지회는 11월 19일 현대제철 당진공장 앞에서 울산, 순천 등 타지 조합원을 포함한 전국금속노동조합원 약 2500여명이 집결하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한편, 당진시는 집회 당일 철저한 점검을 통해 방역지침 위반이 확인 될 경우 주최자와 참석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고, 위반이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현장에서 집합금지 조치를 즉각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0/11/17 [09:30]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