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주민 환경유해인자 대응전략 세미나
당진시는 20일 당진시청 해나루홀에서 대구가톨릭대 산학협력단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주민의 대기질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보건 감시시스템 개발 및 대응전략 발굴 세미나’를 개최했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0/11/20 [09:51]
 

 

▲     © e-당진뉴스



 

 
이날 세미나에서는 당진시 미세먼지 대책 현황 및 대기모니터링 활용에 대한 설명과 지역 내 간이측정망 구축 지점 및 운용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연구단은 올 10월까지 설치한 대기측정망(실외 30, 실내 15개소)과 IoT 및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당진지역의 인구특성별 환경유해인자 노출수준을 평가하고, 시는 이를 직접 관리할 계획이다.

 
당진시와 대구가톨릭대 산학협력단은 지난 7월 30일 협약을 맺고 △환경유해인자로부터 건강영향 예방을 위한 공공기반 기술 확보 △융합기술을 활용한 환경유해인자의 공간 빅데이터 구축 및 서비스 모델 개발 △생활공감 환경보건기술개발사업 추진과 정보 공유 및 결과 활용 등에 협력을 약속했다.

 
김 시장은 “이번사업을 통해 과학적 자료를 활용한 시민 건강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정책 개발이 가능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미세먼지 등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만큼 맞춤형 관리 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진시는 오는 2021년부터 ‘빅데이터 기반 시민체감형 미세먼지 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분석한 실내외 공기질 농도 및 인구·지역별 노출농도 수준을 파악해 생활 밀착형 대기환경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0/11/20 [09:51]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