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맞아 에세이 발간
- 한국 천주교의 온상 당진에서의 김대건 신부의 삶 그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1/01/07 [08:58]
 

 

 
김대건 신부의 후배 사제인 천주교 대전교구 내포교회사연구소장 김성태 신부가 2021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 에세이 '나는 씨앗입니다'를 발간했다.

▲     © e-당진뉴스



에세이는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김대건 신부의 생애를 그 역사와 유적을 따라가며 서술한 것으로  김성태 신부가 15년 넘게 신리성지, 합덕성당, 솔뫼성지 등 한국 천주교의 온상 당진에 살면서 겪은 체험들을 김대건 신부의 삶에 비추어 정리했다.

 
성인의 거룩함에 가려 잊고 있던 솔뫼에서의 어린 시절, 동료들과의 우정 그리고 충청도 내포의 역사까지, 성인의 삶 속에 씨앗처럼 담긴 이야기들을 오랜 시간 동안 성실히 따라가며, 묵상하며 써내려간 후배 사제의 따뜻한 단상이다.

 
내포교회사연구소장 김성태 신부는 발행에 맞춰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의 탄생 200주년을 맞이해 탄생지인 솔뫼에서 생활하면서 책까지 발간하게 돼 영광이다. 이 책을 통해 김대건을 다시 쓰고 순교자를 쓰면서 나의 진실을 직면해 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내포교회사연구소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기간인 2021년 8월 17일~19일까지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며, 유네스코 기념인물로서 국제적인 안목에서 보다 심도 있고 다양하게 연구를 진행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21/01/07 [08:58]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