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봉연구회, 꿀벌사료 공동생산으로 비용절감
당진시양봉연구회(회장 이강신)는 봄철 공급먹이 준비를 위한 꿀벌사료(화분떡) 공동 생산을 추진, 꿀벌사요 생산비 67%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1/01/27 [09:25]
 

 

  

▲     © e-당진뉴스



양봉연구회가 재작년 고품질 양봉산물 공동생산시스템 구축 사업 축산기술 공모사업에 선정돼 화분떡 자동화 공동제조시설 등 ‘공동활용 가공장’을 설치하면서 당진 관내 양봉농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


화분떡은 벌을 깨우면서 2월말 꽃가루가 부족한 시기에 꿀벌에게 공급하는 중요한 먹이로, 그 동안은 평택·천안 등 타지역 화분반죽시설을 이용해 왔다.


현재 당진지역에선 100여 양봉농가가 1만여 군(群)의 꿀벌을 기르고 있으며, 지역 양봉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화분반죽은 16.6톤으로 타지역 시설이용시 kg당 450원 정도의 비용이 발생한다.

 
그러나 화분반죽기를 공동으로 사용함으로써 kg당 300원에 이용할 수 있게 돼 당진관내 양봉농가의 생산비를 67%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당진시 순성면 성북리에서 300여 군의 양봉장을 운영하는 이번용씨는 “화분반죽시설의 자체확보로 원거리 운반부담 경감 등 양봉 생산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됐다”며 사업성과에 만족함을 밝혔다.

 

 


 
기사입력: 2021/01/27 [09:25]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