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건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등 서북부5개 시군 ‘만성 갈증’ 푼다
- 5개 시군 공급 서부권 광역상수도·대산임해 해수담수화는 ‘첫 삽’ -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12/01 [08:31]
 

반복적인 가뭄으로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충남 서북부 지역이 대청수계 광역상수도 사업과 해수담수화 사업 등을 통해 ‘만성 갈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대청댐 물을 끌어와 공급하는 광역상수도가 사업이 추진 11년 만에 준공되고, 이 물길의 일부를 서쪽으로 돌리는 또 다른 광역상수도와 바닷물을 민물로 바꿔 대산임해산업지역에 공급하는 해수담수화 사업도 마침내 첫 삽을 떴다.

 

이번에 준공·착공한 세 사업은 2025년 도내 용수가 하루 77만 톤 가량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총 1조 2558억 원을 투입해 추진 중이다.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는 천안, 아산, 서산, 당진, 예산 등에 1일 58만 톤의 용수를 공급한다.

 

이 사업은 서북부 지역 각종 개발 계획에 따른 용수 수요 급증으로 2010년 예비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11년 동안 추진했다.

 

총 665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이 광역상수도는 도송수관로 131.2㎞, 가압장 3개소, 취수장 1개소, 정수장 2개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은 내포신도시 등 서부지역 신규 수요에 맞춰 추진 중이다.

 

완공하면 1일 10만 톤의 생·공업용수를 서산과 당진, 홍성, 예산, 태안 등 5개 시군에 공급하게 된다.

 

투입 사업비는 3104억 원으로, 설치 시설은 정수장 1개소와 관로 75.7㎞, 가압장 3개소 등이다.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은 대산임해산업지역의 만성적인 공업용수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한다. 충남 서북부 ‘만성 갈증’ 푼다

-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 준공…대청댐 통해 1일 용수 58만 톤 공급 -

- 5개 시군 공급 서부권 광역상수도·대산임해 해수담수화는 ‘첫 삽’ -

 

  반복적인 가뭄으로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충남 서북부 지역이 ‘만성 갈증’을 해소한다.

 

  대청댐 물을 끌어와 공급하는 광역상수도가 사업 추진 11년 만에 마침표를 찍고, 이 물길의 일부를 서쪽으로 돌리는 또 다른 광역상수도와 바닷물을 민물로 바꿔 대산임해산업지역에 공급하는 해수담수화 사업은 마침내 첫 삽을 떴다.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 준공식과 충남 서부권 광역상수도·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 착공식이 1일 천안정수장에서 열렸다.

 

  양승조 지사와 김부겸 국무총리, 한정애 환경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행사는 K-water 금강수도사업단의 준공·착공 경과보고, 양 지사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에 준공·착공한 세 사업은 2025년 도내 용수가 하루 77만 톤 가량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총 1조 2558억 원을 투입해 추진 중이다.

 

  대청Ⅲ단계 광역상수도는 천안, 아산, 서산, 당진, 예산 등에 1일 58만 톤의 용수를 공급한다.

 

  이 사업은 서북부 지역 각종 개발 계획에 따른 용수 수요 급증으로 2010년 예비 타당성 조사를 시작으로 11년 동안 추진했다.

 

  총 665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이 광역상수도는 도송수관로 131.2㎞, 가압장 3개소, 취수장 1개소, 정수장 2개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은 내포신도시 등 서부지역 신규 수요에 맞춰 추진 중이다.

 

  완공하면 1일 10만 톤의 생·공업용수를 서산과 당진, 홍성, 예산, 태안 등 5개 시군에 공급하게 된다.

 

  투입 사업비는 3104억 원으로, 설치 시설은 정수장 1개소와 관로 75.7㎞, 가압장 3개소 등이다.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은 대산임해산업지역의 만성적인 공업용수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한다. 해수담수화 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총 2798억 원을 투입, 1일 10만 톤 규모 해수담수플랜트 1개소, 1일 21만 톤 규모 취수시설 1개소, 19.5㎞ 규모 관로 1식 등을 설치한다.

  

  대산임해 해수담수화 사업이 완료되면, 1일 10만 톤의 용수를 현대오일뱅크와 LG화학, 한화토탈, 현대OCI 등 4개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들 3개 사업이 완공돼 정상 가동하면, 도내에는 1일 78만 톤의 용수가 추가 공급된다.

 

  

 

 

 

 


 
기사입력: 2021/12/01 [08:31]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