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항, 예속적 평택·당진항에서 분리·독립하자
-물동량·선석 등 항만 규모 월등 우위인데도 정부 재정투자 순위에서 평택항에 밀려-
 
e-당진뉴스 기사입력  2022/08/08 [14:49]
 

당진지역 대표 시민단체인 (사)당진시개발위원회와 (사)당진해양발전협의회를 중심으로 당진항을 예속적 평택·당진항으로부터 분리·독립해 운영하자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와같은 움직임은 지난 2021년 2월 평택시를 상대로  십수년간 실효적 지배를 해오던 당진항 매립지 관할권 다툼 소송에서 패소 후 분노를 억누르며 당진시와 충남도계 및 당진땅수호범시민대책위가 제시했던 보상적 차원의 요구 사항들이 하나도 실현되지 않고 있는데 대한 주민 불만이 불씨가 됐다.

 

치욕적 소송패소 이후 자치단체와 대책위는 △당진항 분리지정과 정부재정투자 확대 △해상 도계 재지정 △어업구역 확대 △보상적 국가 공공기관 이전과 글로벌기업 유치 △상실감 치유 정부 보상 등 국가 차원의 민심 수습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었다. 그러나 1년 6개월이 경과하도록 단 1건도 실현되지 않았고 당진시의 당진항 중장기 발전전략 용역도 기대를 걸기엔 미진한 상태다.

 

당진항의 물동량(2020년 기준)이 연간 6000만여t에 달하고 송악부두 13선석 등 총 33선석을 운영하는데 비해 평택항은 겨우 18선석(돌핀부두 7선석 제외)에 물동량도  4000만여t(2021년 빼앗긴 양곡부두 2선석 포함)으로 당진항이 비교 우위인데도 정부 재정투자나 개발 우선 순위에서 밀려 평택항의 예속항 처럼 취급되고 있다는 것.

 

양안의 해상 치안은 평택해경, 세관, 출입국관리사무소, 검역소 등도 평택에서 맡고 있다. 평택항보다 선석·물동량 면에서 규모가 큰 당진항이 평택지역 명칭을 앞세운 관할 기관의 통제를 받고 있는 현실이 당진시민들의 자존심을 자극하고 있는 것이다.

 

(사)당진시개발위원회와 (사)당진해양발전협의회는  당진항의 분리 독립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고, 당진시의회는 지난달 19일 당진항발전특별위원회를 구성, 당진항 발전을 견인할 의회 나름의 활동을 개시했다.

 

당진의 일반 시민사회에서도 당진항이 예속적 구조의 평택·당진항에서 분리독립해  당진항 중심의 해양산업 발전을 통해  당진의 미래 먹거리를 개발하자는 목소리에 점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기사입력: 2022/08/08 [14:49]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5
광고
주간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