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국가철도망 반영 위해
- 13일까지 온라인 시민서명운동, 국회연석회의도 추진-
 
홍여선 기자 기사입력  2021/05/04 [10:31]
 

 

 
당진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건설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온라인 시민서명운동을 전개한다.

▲     © e-당진뉴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은 서해안 서산, 당진~ 동해안 울진까지 동서축을 연결하는 총 연장 330km 철도이며, 약 3조 70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 22일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개최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수립연구 공청회에서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 건설 사업은 신규 사업으로 미 반영됐으며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난 달 23일 천안시청에서 개최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에 참석해 공청회 발표에 따른 대응방안으로 철도망 계획의 확정 이전에 12개 시‧군이 연계한 국회 연석회의 추진 등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당진시를 포함한 12개 시장‧군수, 국회의원, 시‧군 의회 의장 등과 연계해 국회 연석회의 추진 및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신규 사업 반영 촉구 결의문을 채택 할 예정이다.

 
또 300만 도민의 염원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이번 달 13일까지 온라인 전자서명 사이트(http://ewtrain.kr)를 통해 시민 서명 운동을 추진하며, 대통령 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1/05/04 [10:31]  최종편집: ⓒ e-당진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4
광고
주간베스트